HP MicroServer Gen8

독일의 컴퓨터유니버스(http://www.computeruniverse.net)에서 직구한 마이크로서버 Gen8이 도착했다.

우리나라 가격으로는 35만원 정도인데 컴퓨터유니버스를 이용하면 배송비 모두 포함 27만원 정도가 든다. 단 거의 3주에 가까운 시간을 기다려야 했으니…. 직구를 처음해보는 나로써는 무진장 답답했다. 컴퓨터유니버스에서 독일우체국까지는 금방간다. 그런데 거기서 한국으로 오기까지 거의 열흘가까이가 걸렸다. 한국에 온 다음에는 2일인가 3일만에 도착.

여튼 무사히 도착했으니 박스 뜯으며 개봉.

img_1155

박스 크기가 거의 라면 박스 크기.

img_1156

내부에는 종이를 구겨서 완충재로 넣어놨다. 그덕분에 다행히 박스는 아주 깨끗한 모습으로 도착.

img_1157

상자를 열고 컴퓨터를 꺼낸다. 전원케이블 2개가 들어있다. 생각보다 컴퓨터가 무겁다.

img_1160

기본사양은 하드디스크가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따로 준비한다. 운영체제용으로는 얼마전 RMA 받은 히타치 500기가 하드디스크, 데이터 저장용으로 웨스턴디지털 4TB 하드디스크, 토렌트 돌릴 용도로 무상분양 받은 삼성 250GB 하드디스크를 캐디에 조립한다.

img_1158

서버 뒤의 핸드스크류를 돌린 다음 뚜껑을 뒤로 밀어서 연다. 옆쪽에 메모리 슬롯이 보이고 2GB ECC 메모리가 꽂혀있다. 미리 준비한 삼성 PC12800 ECC 8GB 메모리 2개를 꽂아서 16기가 메모리를 장착했다.

img_1161

작업방에 두고 세팅 중… 아내가 아주 오래전에 쓰던 모니터와 키보드도 연결했다. iodd를 연결해서  CentOS 설치. (이럴 때 느끼지만 정말 iodd는 잘 산 것 같다.) 운영체제는 CentOS 7을 설치했다. 6버전대가 익숙하긴한데 공부도 할겸 개인용도니까 7 버전으로 처음 설치.

처음 시동하면 지혼자 몇번 꺼졌다켜졌다 계속 반복한다. 일종의 초기화 과정으로 생각하고 가만히 내버려두면 된다.

내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던 소음 문제.

사용해보니 부팅시에는 굉장히 소음이 큰데 부팅이 완료되면 소음이 적다. 일반적인 사무실에서 조용할 때 나는 컴퓨터 소리 정도? 그냥 사무실이라고 생각하면 쓸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집안에서라면 좀 어려울 것 같다. 집안에 아무런 전자기기나 TV도 작동하지 않는 조용할 때에는 소음이 들린다.

드디어 서버에 하드디스크 추가

그동안 1년간 열심히 일해준 서버에 하드디스크를 추가해줬다.

하드디스크가 남기도하고 해서 어디다 쓸까 고민하다가 서버에 추가해주기로 결정. 그동안은 원격백업을 해왔는데 이젠 로컬백업을 할 수 있을 것 같다.

새로 추가할 웨스턴디지털의 500기가 하드디스크. 그린 모델인데 속도가 5400RPM으로 좀 느리다. 어차피 백업용도로 장착될 것이기 때문에 속도는 별로 상관이 없을듯하다.

내 서버는 HP DL120 G7 모델인데 하드디스크를 추가하려면 가이드가 필요했다. HP 정품 하드디스크 가이드는 따로 판매하지 않기 때문에 옥션에서 주문. 약 35000원 정도가 들었다. 정품인지 중국산인지는 모르겠으나 어쨌튼 장착해보니 잘 되었다.

토요일에 늦잠을 좀 자고 가산에 있는 LG IDC에 도착. 직원분과 함께 주민등록증을 맡기고 신분증을 받은 다음 서버가 있는 4층으로 향했다. 중간중간 출입증으로 보안장치를 세번 정도 통과해야했다. 물론 곳곳에 CCTV도 있다. 서버가 있는 곳은 신발을 벗고 실내화로 갈아신고 들어가야한다. 문을 열자마자 소음이 느껴졌다. 으…

케이지를 열고 들어가서 내 서버를 찾았다.

이게 내 서버. 사진에서는 가장 중간에 있다. 랙에서는 비교적 밑에 쪽에 위치했다. 아래 위로는 비슷한 대역대의 서버들이 모여있었고 대부분은 1U 크기의 서버들이었다.

일단 콘솔모니터와 키보드를 연결한 다음,서버에 셧다운 명령을 내리고 전원이 내려간 것을 확인했다. 그리고 서버의 블랭크 가이드를 빼고 그자리에 가져온 하드디스크를 밀어넣었다. 뭐 볼트 너트도 필요 없이 그냥 손으로 빼고 그냥 밀어넣으면 끝.

다시 전원을 올리고(전원 버튼을 못찾아서 해맸다. 전원불이 들어오는 램프가 버튼이었다. 이런…;;) 다시 루트로 로그인.

파티션 작업을 하려고하니 GPT 파티션 타입이라는 경고가 나왔다 아마 맥에서 외장하드로 쓰던 것이라 그런가보다. 파티션을 삭제하고 다시 파티션을 잡은 다음 포맷. 파티션은 하나로 잡았다. 사용가능한 용량은 총 460기가 정도. 포맷을 마치고 임시로 마운트하기 위해 백업디렉토리를 생성하고 마운트를 한번 해봤다. 그리고 테스트로 파일을 하나 카피해보니 잘된다.

부팅시 추가하기 위해 /etc/fstab에 하드디스크 UUID를 적고 마운트 디렉토리를 설정. 테스트하기 위해 한번 재부팅해본다. 마운트가 자동으로 잘되었으니 로그아웃한다.

콘솔모니터와 키보드를 다시 잘 정리하고 직원분께 간단하게 인사를 하고 나왔다.

백업용 쉘스크립트를 다시 작성해야하는데 언제 다 할래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