MicroServer를 재설정

집에 설치한 서버에 CentOS 7을 설치해서 썼었지만 다시 6 버전으로 돌아가기로 결정.

7 버전에 적응하려 했지만 6을 쓰던 습관으로 계속 쓰기에는 너무나 불편한게 많아 가장 익숙한 시스템으로 이동했다.

 

Transmission 데몬을 계속 쓰다가 rtorrent를 쓰려고 했는데 속도는 rtorrent가 훨씬 좋았지만 문제점이 많았다.

  1. 다운로드 완료 디렉토리와 다운로드 진행중 디렉토리를 개별로 설정할 수 없어서 하드디스크를 나누어서 사용할 수 없다는 점
  2. 파일질라에서 sftp로 접속해서 다운로드된 파일을 이동하려 하니 오류 나면서 이동이 안됨. SSH로 접속해서 이동시켜야함.
  3. Transmission GUI 툴 같은 편리한 툴이 없어서 ruTorrent를 이용해 웹브라우저로 접속해서 토렌트 파일을 업로드 해야한다는 점.

사실상 속도가 빠르다는 점 하나 빼고는 모든 면이 Transmission에 비해 안 좋기 때문에 그만 사용하기로 결정.

 

주말에 시간을 내어 다시 CentOS 6.7 버전으로 설치하고 디스크 마운트하고 각종 프로그램을 재설치 했다.

PLEX에서 다음검색에이전트 설치

PLEX 서버 설치 후 영화 추가시 데이터를 자동으로 가져오기 위해 다음검색 에이전트를 설치했다.

https://forums.plex.tv/discussion/comment/486302

에서 다음 검색 에이전트를 다운로드한다.

https://github.com/hojel/DaumMovie.bundle 에서 master.zip 파일을 다운로드 받을 수 있다. 리눅스에서는 wget 명령어를 이용하여 한번에 받을 수 있으므로 더 편리하다.

다운로드 파일을 unzip master.zip 명령으로 압축을 풀고, 폴더명을 DaumMovie.bundle-master 에서 DaumMovie.bundle 로 변경한다. (폴더명을 바꾸지 않으면 PLEX 서버에서 인식되지 않으므로 반드시 변경해야한다.

변경한 후 PLEX 서버를 systemctl restart plexmediaserver 명령으로 재시작해준다.

다시 웹관리자에 접속하여 설정 -> 서버 -> 에이전트 항목에 가보면 Daum Movie 라는 항목이 생겨있다.

K-026

밑의 Local Media Asstes (Movies) 의 체크박스를 활성화해주면 끝. (이게 되어있지 않다면 자막이 나오지 않는다고 한다.)

나머지 TV 쇼나 아티스트 앨범에 가서도 같은 작업을 반복해주면 된다.

이 작업을 하고 나면 영화나 TV쇼가 추가되면 자동으로 데이터를 가져오게 된다.

HP MicroServer Gen8

독일의 컴퓨터유니버스(http://www.computeruniverse.net)에서 직구한 마이크로서버 Gen8이 도착했다.

우리나라 가격으로는 35만원 정도인데 컴퓨터유니버스를 이용하면 배송비 모두 포함 27만원 정도가 든다. 단 거의 3주에 가까운 시간을 기다려야 했으니…. 직구를 처음해보는 나로써는 무진장 답답했다. 컴퓨터유니버스에서 독일우체국까지는 금방간다. 그런데 거기서 한국으로 오기까지 거의 열흘가까이가 걸렸다. 한국에 온 다음에는 2일인가 3일만에 도착.

여튼 무사히 도착했으니 박스 뜯으며 개봉.

img_1155

박스 크기가 거의 라면 박스 크기.

img_1156

내부에는 종이를 구겨서 완충재로 넣어놨다. 그덕분에 다행히 박스는 아주 깨끗한 모습으로 도착.

img_1157

상자를 열고 컴퓨터를 꺼낸다. 전원케이블 2개가 들어있다. 생각보다 컴퓨터가 무겁다.

img_1160

기본사양은 하드디스크가 들어있지 않기 때문에 따로 준비한다. 운영체제용으로는 얼마전 RMA 받은 히타치 500기가 하드디스크, 데이터 저장용으로 웨스턴디지털 4TB 하드디스크, 토렌트 돌릴 용도로 무상분양 받은 삼성 250GB 하드디스크를 캐디에 조립한다.

img_1158

서버 뒤의 핸드스크류를 돌린 다음 뚜껑을 뒤로 밀어서 연다. 옆쪽에 메모리 슬롯이 보이고 2GB ECC 메모리가 꽂혀있다. 미리 준비한 삼성 PC12800 ECC 8GB 메모리 2개를 꽂아서 16기가 메모리를 장착했다.

img_1161

작업방에 두고 세팅 중… 아내가 아주 오래전에 쓰던 모니터와 키보드도 연결했다. iodd를 연결해서  CentOS 설치. (이럴 때 느끼지만 정말 iodd는 잘 산 것 같다.) 운영체제는 CentOS 7을 설치했다. 6버전대가 익숙하긴한데 공부도 할겸 개인용도니까 7 버전으로 처음 설치.

처음 시동하면 지혼자 몇번 꺼졌다켜졌다 계속 반복한다. 일종의 초기화 과정으로 생각하고 가만히 내버려두면 된다.

내가 제일 중요하게 생각했던 소음 문제.

사용해보니 부팅시에는 굉장히 소음이 큰데 부팅이 완료되면 소음이 적다. 일반적인 사무실에서 조용할 때 나는 컴퓨터 소리 정도? 그냥 사무실이라고 생각하면 쓸 수 있을 것 같다. 하지만 집안에서라면 좀 어려울 것 같다. 집안에 아무런 전자기기나 TV도 작동하지 않는 조용할 때에는 소음이 들린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