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JAYS Four 이어폰 구입

 

비츠바이 닥터드레 이어폰의 왼쪽이 잡음이 지지직 들리는 이후부터 듣기가 싫어졌다. 몬스터사에 수리해달라고 메일을 보냈으나 묵묵부답. 외국애들은 AS 보증기간이 지나면 아예 답변도 안하나보다.

여튼 그렇게 닥터드레 이어폰을 안쓰게 된 이후로 지하철 탈때마다 그냥 아이팟 번들 이어폰으로 음악을 들었었는데 오랫동안 커널형 이어폰을 쓰다보니 오픈형 이어폰은 적응이 잘 안되서 그냥 음악도 안 듣고 다녔다. 헌데 음악을 안 들으니 너무 심심해서 이어폰을 또 사게 되었다.

여러 이어폰과 헤드폰을 보다가 마지막 선택에 오른 것은 Bose의 IE 이어폰과 OE 헤드폰, 비츠바이 닥터드레의 Solo HD 헤드폰, 건준이형의 추천으로 a-JAYS 이어폰 등등이었다. 강남역 프리스비에 가서 이것저것 봤더니 일단 보스의 IE 이어폰은 아예 매장에 없음. 헤드폰은 괜찮긴한데 거의 다 20만원대부터 시작이다. (아주 싸구려 헤드폰은 제외하고.)

어차피 내 맘에 딱 드는 헤드폰 못 사고 돈 때문에 쪼들려서 맘에 안드는 헤드폰 살바에는 그냥 이어폰 사서 써야겠다 싶어서 결국 a-JAYS로 결정. 매장 안에는 a-JAYS One/Two/Three/Four 4가지가 있었는데 각 버전마다 만원씩 차이가 났다. 그냥 넷다 그게 그거 같아서 Three를 사려고 했더니만 볼륨 조정 기능이 없다. (닥터드레 이어폰/헤드폰에서의 컨트롤톡) 그래서 다시 Four로 선택. 가격은 78900원이다. 인터넷 오픈마켓에 비하면 훨씬 비싼 것 같은데 그래도 내눈으로 직접 보고 샀으니 만족.

이게 겉포장이다. 플라스틱 통으로 되어있다. 생각보다 무거웠다. 들고 오면서 별로 들은 것도 없을텐데 왜 이리 무겁지? 하고 한참 생각했다.

이거 겉 플라스틱통을 여는게 참 짜증스러웠는데, 뒷면에 하단 우측에 붙어있는 스티커를 떼고 나서 그 안에 틈을 젓가락 같은 것으로 꾸욱 누르면서 동시에 윗부분을 위로 잡아서 빼야한다. 처음에 이거 몰라서 한참 찾아봤다. 꼭 누르면서 동시에 잡아빼야한다.

통이 플라스틱인지라 빼기도 굉장히 불편하고 뻑뻑했다. 얘네들은 비츠바이 닥터드레 박스포장 좀 보고 연구했으면 좋겠다.

예상대로 내용물은 별거 없다.

음악을 잠깐 들어보니… 글쎄… 닥터드레를 써와서 그런지 딱히 저음이 좋다라고는 잘 못 느끼겠다. 다른 이어폰들에 비해서 저음이 좋은 것 같긴하다. 내 느낌에는 닥터드레에 비해서는 저음이 아주 약간? 뭉개진다고 해야하나? 하여튼 애매한 느낌이 있는 것 같긴한데 이건 뭐 내가 이어폰의 스펙 같은걸 볼줄을 모르니 이게 뭐가 다른지를 알수가 없다. 그런데 가격을 생각해보면 이 이어폰의 3배나 되는 닥터드레 투어 이어폰에 비해서는 훨씬 나은듯하다.

고음부분은 잘 모르겠는데 예전에 쓰던 애플 인이어 이어폰보다는 별로인 것 같다.

그냥 개인적인 생각에는 닥터드레 투어 컨트롤톡 살바에는 이걸 사는걸 더 추천하고 싶다. 가격이 가격이니만큼 말이다.

닥터드레와 마찬가지로 칼국수 케이블인데 얘는 색상이 검정색이다. 걍 까망 올블랙. 닥터드레 경우에는 케이블이 플라스틱 코팅되어있는 느낌? 그런 것이었는데 이 a-JAYS는 완전 걍 고무로 코팅되어있다.;;; 그렇지 않아도 검은색인데 더 먼지가 잘 달라붙을 것 같다.

참고로, 칼국수 케이블이 선이 안 엉키는 것으로 알고 있는 사람들이 있던데 실제로 써본 경험으로는 칼국수 케이블도 엉킨다. 다만 걍 케이블에 비해서는 좀 덜 엉키는건 사실이고, 엉킨게 눈에 잘 보인다. 그냥 그정도?

아참, a-JAYS 모델에 One/Two/Three/Four 네가지가 있던데 Four는 컨트롤톡이 있다는게 차이점이었고 나머지 세개는 도대체 뭐가 다른지 아무리 봐도 모르겠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