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 데상트 듀애슬론

인천 아시아드주경기장에서 열렸던 2017 데상트 듀애슬론에 아내와 같이 참가했다.
30K로 출전했고 결과는 완주. 하지만 기록은 생각만큼 좋지 않다.

사이클링 실력은 그럭저럭. 러닝 실력은 아주 형편 없다. 내년에는 좀더 러닝을 연습해서 55.5K로 도전해보고 싶다.

처음 러닝은 너무 힘들었다. 컨디션도 안 좋고 머리도 아프고… 어떻게 어거지로 끝내고 사이클로 바꾸고 나왔는데 이건 쉬웠다. 사이클 타자마자 전력질주. 많은 사람들을 추월해서 지나갔다. (하지만 결과를 보니 사이클도 그렇게 잘한건 아니었다.) 마지막 러닝은 정말 어거지… 힘들어서 걷다뛰다를 계속 반복. 어찌됐던 완주는 했다.

데상트 듀애슬론에 문제점이 몇가지 있었는데…

첫번째는 반환점 안내가 부실했던 점. 아내도 사이클을 두바퀴 해야하는데 한바퀴만 하고 그냥 들어오는 바람에 중도포기가 되어버렸다. 아내말고도 다른 사람들도 이런 케이스가 많은 것으로 알고 있다. 사이클 반환점에서 깃발을 흔들면서 30킬로 하시는 분들은 한바퀴 더 돌아야한다고 계속 소리치긴 했다. 난 이미 코스 숙지를 하고 있었고 가민으로 거리를 보며 달리고 있었던데다가 그 안내를 들었기 때문에 문제 없이 한번 더 돌았지만 그렇지 않은 사람은 대부분 지나쳐버린 것 같다.

깃발을 흔드는 것도 좋지만 커다란 안내판으로 여기서 한바퀴 더 돌아야 한다고 안내했으면 어땠을까. 다음 대회에는 이런 일이 발생하지 않도록 데상트에서 좀 생각해주기를.

또하나 문제점은 식수 공급이 전혀 되질 않았다. 난 달리기 하면 물통 가지고 나가는게 당연하다고 생각했는데 물통 들고 뛰는 사람은 나 밖에 못봤다. 다들 물통을 안 가지고 다니더라. 보통 대회에서는 중간 보급처에서 물을 준다고 하는데 이건 뭐… 뙤약볕에 물 없이 달리는 사람들이 안 쓰러웠다. 난 오히려 물이 남아돌아서 머리에 물을 뿌리며 달렸다. 바람이 불어오니 아주 시원했다. 마라토너들이 왜 머리에 물을 뿌리는지 바로 이해가 갔다.

내가 달리는데 어떤 분이 물 한모금만 얻어마실 수 있겠냐고 해서 혼쾌히 드렸다. 55를 뛰는 분이던데 무사히 뛰셨기를.

또하나는, 너무 일찍 모이라고 하는 점. 6시까지 오라했는데 실제 대회 시작은 9시가 넘어서였다. 잠도 제대로 자질 못해서 처음 러닝부터 컨디션이 매우 안 좋았다. 이렇게 빨리 오라고 할 필요가 있나 싶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