Adobe Refresh 2011

얼마전 Adobe Refresh 2011 행사를 다녀왔다. 후기라고 하기에도 뭐하고… 그냥 잊지 않기 위해 써놓는 포스트.

이 포스트는 쓸 내용이 많아 차차 내용을 정리해가며 업데이트해야 할 것 같다.

코엑스에서 열린 이 행사를 위해 아침 일찍 차를 끌고 출발. 시간에 맞춰 적당히 도착했다. 탄천주차장에 차를 대고 코엑스까지 걸어갔다. 행사장 앞에서 등록을 하고 통역장비와 투표장비를 받아서 자리에 앉았다. 생각보다 사람은 많았다.

세션은 여섯가지 정도되었다. 전체적으로 보면 어도비는 모바일 플랫폼에 주력하려한다는 느낌이 강했다. 사실 이번 행사도 결국은 모바일에 대한 내용이 거의 주를 이뤘다해도 과언이 아닐것 같다.

세션이 진행되기전 간단한 키노트 시간이 있었다. 세션 발표자들에 대한 소개와 간단한 인삿말 정도였다.

첫번째 세션에서는 멀티디바이스 스크린 즉, 모바일 디바이스에 대한 내용이었다. 지금의 모바일시장에 대한 전망, 그에 대한 어도비의 대처 등에 대한 내용으로 이뤄졌다. 흔히들 아이폰, 안드로이드쪽만 생각하는데 타블렛 디바이스, 스마트TV 등도 고려해야 할 것 같다. 어도비는 다양한 기기들을 지원하기 위해 Flash 플랫폼과 AIR 플랫폼을 지원하고 있고 이 두가지 기술로 대부분의 디바이스들을 지원할 수 있다는 말이었다.

두번째 세션에서는 플래시의 미래에 대한 내용이었다.

세번째 세션은 HTML5와 Open Web에 대한 내용이어다.

네번째 세션은 어도비 타운홀 시간이었다.

다섯번째 세션은 어도비 디지털 퍼블리싱 솔루션에 대한 내용이었다.

여섯번째 세션은 플래시빌더의 미래에 대한 내용이었다.

일곱번째 세션은 예고편시간으로 어도비가 개발하고 있는 기술들에 대한 내용이었다. 어도비의 개발자들이 만든 새로운 기술들에 대한 약간의 맛배기 타임이랄까?

이것은 타블렛 디바이스에서 사용하기 위한 솔루션이었다. 컴퓨터와 타블렛을 동시에 가지고 있을 때 타블렛 화면을 컴퓨터의 화면에서 더 확장시키는 거보다는 차라리 다른 용도로 쓰이는게 낫다고 생각했다고 한다. 사실 나도 여기에는 동의. 두 디바이스가 있을 때 화면을 확장하는 식으로 쓴다는건 너무 비효율적이고 낭비니까. 화면은 단지 모니터를 업그레이드하는 것만으로도 충분하다. 새 디바이스가 있다면 그 기능을 활용하는게 더 낫다고 본다. 어찌됐던 이 프로그램은 일종의 ‘디지털 팔레트’라고 보면 될것 같다. 인터페이스는 마치 Alias/Wavefront의 SketchBook을 생각나게 한다. Sketchbook에서 이미 한번 놀래서 그런지 신선하다고 생각하진 않았는데 붓을 물에 빠는 장면이 재미있었다. 어도비가 디지털 기기에서 아날로그적 느낌을 제일 잘 해석한 부분인거 같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