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로 모나코 장갑

위글에서 구입하여 잘 쓰고 있던 그립그랩 이지라이더 반장갑.

그런데 낙차 사고 때 구멍이 조금 났었는데….

구멍난채로 계속 썼더니 아예 걸레가 되버렸다. 그래서 다시 구입하기로 결정. 이것저것 구경하다가 시원하게 흰색 한번 구입해보는걸로. 여러 사이트에서 평가가 좋은 지로 모나코 장갑으로 구입했다.

가격은 5만원 써있는데 실제로는 사만몇천원 줬던듯.

손등은 메쉬까지는 아니고 메쉬 비슷한 통풍되는 재질.

손바닥에는 여기저기 패드가 있다.

착용하고 타본 결과 그립그랩보다는 젤패드가 더 많이 들어있어 그부분은 편했다.

다만, L사이즈를 샀는데 그립그랩 쓸때보다 손을 더 조이는 느낌이다. 그립그랩쪽이 사이즈가 큰 편인듯.

그리고 손바닥부분은 예상대로 쉽게 때가 탔다. 뭐 흰색 장갑은 어쩔 수 없는 숙명인지라 이건 뭐 그냥 그렇게 쓰는 것으로. 그리고 벗을 때 고리가 손가락 윗부분에 있어서 잘 안 벗겨진다. 그렇지 않아도 사이즈가 작아서 손도 꽉 끼는데 잘 벗어지지도 않으니 약간 불편하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