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폰 예약 안하고도 구입 그리고 내가 아이폰 구입한 이유

사용자 삽입 이미지오늘 아이폰을 구입했다.

어제 프리스비 명동을 갔더니 사람이 너무 많아서 그냥 예약만 해놓으래더라.
오늘 아침에 외근 나갔다가 공교롭게 두시간이 비게 되어 케이머그 매장에 갔다. 여긴 주문하면 밤에 개통까지 받을 수 있다고 해서 얼른 16기가 블랙으로 주문. 그리고 지금 내손에 있다. 예약 안해도 살수 있는거였네 뭐. ^^
프리스비에 주문예약해놓은 분 있다면 예약취소하고 케이머그로 아침 일찍 가보시길. 예약 안해도 그날 바로 구입해서 그날 밤에 개통 가능하더라.
사실 난 전화기를 별로 안 쓴다. 한달에 기본료 16000원 포함 3만원이 안나올때도 많으니까.
굳이 지금 핸드폰을 버리고 아이폰을 산 가장 이유는…
국내핸드폰들은 하나 같이 맥을 지원해주지 않았다.
내가 알기로 현재 대한민국에서 공식적으로 팔리고 있는 핸드폰들 국산/외산 포함해서 그 어떤 것도 맥을 지원해주지 않았다. 핸드폰으로 찍은 사진을 가져오고 벨소리도 넣고 음악도 넣고… 이 많은 기능을 ‘윈도우’ 아니면 쓸 수가 없었다.
그게 그렇게 어려웠을까… 애플포럼에도 핸드폰 중에 맥에서 사용가능한 것을 찾는 글타래가 따로 있을 정도였다. 하드웨어, 소프트웨어 개발비의 일부분만 투자했다면 맥용 드라이버와 제어소프트웨어 만드는건 어렵지 않았을텐데…
아마 국산/외산 그 어떤 핸드폰이든 맥을 지원해줬다면 가격이 비싸더라도 아마 그 핸드폰을 샀을꺼다. 아마 앞으로는 그런게 나온다해도 살것 같지는 않다. (아이폰으로 계속 살꺼니까.)
두번째는 인터페이스와 속도 문제. 옴니아가 하드웨어가 좋다 뭐다 하는 소리를 해도 실제로 한번 만져나봐라. 아이팟터치나 아이폰에서 부드러움과 국산핸드폰들의 그 버벅거림을. 아이팟터치나 아이폰은 바로바로 반응하는 편이지만 국산들은 하나 같이 한 0.5초씩 느리게 버벅거리며 반응한다. 그게 참 답답한거거든. 하드웨어가 좋든 말든 실제로 쓰는데 느린걸 어떻게 그게 더 좋다고 말하는지…
국산핸드폰들의 장점은 딱 세가지. 천지인 방식 문자입력기, 사용자가 배터리 교체 가능, AS가 좋다는거.
이 세가지 말고 아이폰보다 나은 점은 없는 것 같다.
애국심에만 호소하지 말고 좀 괜찮게 만들어보는게 어떨까. 그리고 앞으로 만들 때는 맥 사용자도 좀 고려해줘라. 그거 소프트웨어 하나 만드는게 그렇게 어렵드나…
(궁금한건 수출용폰들도 맥 하나도 지원 안하나?)

2 Replies to “아이폰 예약 안하고도 구입 그리고 내가 아이폰 구입한 이유”

    1. ㅇ_ㅇ? 한글판 영문판이 무슨 얘기인지 모르겠지만…….

      여튼 노키아 뮤직익스프레스 좋은 폰일것 같습니다.

      실물로 본적은 없지만…….

      적어도 옴니아보다는 나아보이네요. ㅡㅡ;;;;;;

      뮤직익스프레스라는 이름에 걸맞게 MP3 기능이 좀 잘 되어있으면 더 좋을것 같더군요.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