플래시와 서브버전

회사에서도 그렇고 집에서도 그렇고…

작업물을 관리하다보면 엉켜서 헷갈릴때가 한두번이 아니었다.

main.fla 파일을 만들고 그다음은 main01.fla, main_20090324.fla, main.fla.backup 등등… 수정사항을 몇번 거치다보면 몇개의 파일이 생성되고 그것마저도 여기저기 폴더에 쳐박아두기 일쑤였고.

그러다보니 찾기도 힘들고 예전 작업물이 필요할 때는 최신판 파일을 가지고 다시 예전 작업물대로 되돌리는 삽질을 계속해야했다.

버전관리시스템이 있다면 좋을텐데…라는 생각에 오늘 웹서핑을 했다.

cvs와 svn에 대해 찾아봤는데 이외에도 몇가지 소스관리시스템을 찾아봤는데… 역시나 Subversion을 익히는게 제일 나을것 같다.

게다가 오늘 본 조금은 충격적인 문서 내용

정말 난 우물안개구리였다. AS2.0 조금 쓸줄 안다고 한마디로 깝치고 다녔던 것 같다. 이제 겨우 AS3.0에 접근했음에도 난 그게 너무 대단한 것인줄 알았다. 사실 별거 아니었는데…

클래스, FDT, SVN 셋중 제대로 할줄 아는게 아무것도 없다.

너무 늦은걸까…하는 생각이 든다.

클래스는 지금 열심히 공부하고 있으니 뭔가 답이 보이겠지… SVN은 학원에서 배울 방법도 없고 책을 사서 봐야할 것 같다.

두달 이후에는 뭔가 나에게 달라진 점이 있었으면 좋겠다.

조금 더 발전적인 내가 되기 위해…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