노잉 – 스릴러를 흉내내는 쓰레기 영화

진짜 진짜 영화 카테고리에 오랜만에 글을 쓰는것 같다. 그동안 본 영화들 엄청 많았는데 귀찮아서 그냥 그냥 넘어갔다.
근데 오늘은 안 쓸래야 안 쓸 수가 없을 것 같다.

소현이와 만나게 되서 보게된 영화 ‘노잉’

사용자 삽입 이미지사실 이 영화에 대해 많은 기대를 했다. 모든 사건은 숫자에서 시작되었다라… 음… 난 이런 숫자놀이류를 재미있게 보기도 했고 (영화 ‘머큐리’ 같은…) 스릴러스러워서 한번 봤는데…
일단 전반 1시간 정도는 그럭저럭 재미있게 지나간다. 적절한 스릴감도 있고 문제를 풀어나가는 재미도 있고…
그런데… 마지막에 ‘메신저’라는 양반들이 본격업무를 시작하는 순간…
….
….엥?………
………..뭥미….?……..
………………………………..
……………………아… 쓰바…낚였다… 이런 개자슥들………
진짜 온갖 욕이 나왔다. ㅡㅡ;;
어떻게 이렇게 만들어놓을 수가 있지? 전반 1시간 동안 잘 만들어놓은 것을 후반 30분이 다 망가뜨린 셈이나 다를바 없다. 이게 뭐하는 짓인지…
별점을 주자면 딱 한개. 그 이상은 못 주겠다. 그것도 그나마 지구가 불길에 휩싸일 때의 그래픽효과가 그럴싸하고 전반부의 즐거움 때문이다. 영화 전체를 놓고 평가하자면 완전 쓰레기라고 봐도 될것 같다.
케서방은 어쩌닥 이런 그지 같은 영화에 출연했는지 모르겠다. 휴….
진짜 오랜만에 기분 좋게 영화 보러 갔다가 돈만 날린 셈이 됐다. 영화 끝나고 일어서는데도 누구하나 재미있다는 얘기 한마디 안하더라. 다들 짜증만 내더라.
1시간 동안 그럴싸하게 굴러다가가 막판 30분 동안 완전 자빠져버린 개쓰레기 영화.
이 영화 보신다는 분께 절대 비추! 하고 싶다. 아 돈 아까워 시발 진짜…. 욕 나오네…

Leave a Reply

Your email address will not be published. Required fields are marked *