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이언트 프라임 슈즈

클릿슈즈를 사고 나름 자전거 타는데에 더 재미있어졌고 유용하긴 했지만 도심지에서는 클릿이 너무 불편했다. 조금 가고 클릿 풀고 정지하고 또 조금 가고 클릿 풀고 정지하고… 자전거도로라면 클릿 장착한 채로 쭉 달리면 되는데 도심지에서는 이건 뭐…

그래서 평페달 어댑터를 구입한 다음, 아예 평페달 전용 슈즈를 장만했다.

자이언트 프라임, 하서스 킵무빙, 데상트 평페달슈즈, 솜브리오, 파이브텐 등등이 있었는데 그나마 디자인이 마음에 드는 하서스 킵무빙은 내 발에 맞는 사이즈를 도무지 구할 수도 없었고 이미 단종된 제품 같았다. 데상트 평페달슈즈는 모양은 마음에 드는데 이것 역시도 이미 오래전에 단종된 상태라 구할 길이 전혀 없는 상태. 결국 자이언트 프라임 슈즈를 구입했다.

합정동에 있는 자전거나라에 내 발에 맞는 사이즈가 있어서 구입.

img_1889

박스샷. 그냥 자이언트라고 써있는게 끝.

img_1890

사이즈는 44로 구입했다. 이미 시마노의 RP5 클릿슈즈를 44 사이즈로 신고 있었는데 클릿슈즈와 동일한 사이즈로 구입하면 대략 맞는다고 한다. 난 매장에서 한번 신어봤는데 44 사이즈가 딱 맞았다. 2015년 7월 생산품이니 대략 1년이나 재고로 있던 제품이네. ㅎㅎ

img_1891

개봉하면 그냥 신발 두개 덩그러니 있다. 뭐 다른거 전혀 안 들어있음.

img_1892

한짝 꺼내본 사진. 모양은 운동화와 클릿슈즈를 섞어놓은듯한 느낌이다. 와이어 방식이라 신고 풀기에는 편하다. 이거 세탁하려면 어떻게 해야되나 걱정이네…

img_1896

신발 바닥은 잘 안 미끌어지도록 되어있다. 신발 바닥이 조금 단단한데, 대략 클릿슈즈와 운동화의 중간 정도라고 보면 될것 같다. RP5의 카본 바닥은 정~말 단단한데 그것보다는 좀 부드러운 편이고 그렇다고 일반운동화보다는 단단하다.

img_1894

RP5 클릿슈즈와 비교해본 모습 아무래도 클릿슈즈가 모양으로는 더 예쁘고 얄쌍한 느낌이 있다.

img_1893

위에서 비교해본 모습. 역시 클릿슈즈가 모양은 더 예쁘다. 클릿슈즈는 무광흰색인데 자이언트 슈즈는 유광흰색. 관리하기는 유광이 더 나을 것 같기도하다.

지금 날이 너무너무 더운지라 아직 실사용은 못해봤다. 오늘 밤에 실사용 해볼 예정. 매장에서 신어봤을 때는 딱 마음에 들었었는데 실제로 신고 나가면 어떤 느낌일지 궁금하다.